영상정보

현재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

이곳을 다녀오면 우리나라의 위대함을 알 수 있고,
자긍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국사편찬위원회에 전현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