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정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과천시가 방역대책본부를 지난 28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고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과천시는 지난 28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9개 실무반으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재난상황 종료시까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안전총괄과를 중심으로 국가재난관리시스템을 활용한 피해상황을 등을 파악했으며, 과천시보건소는 관내 의심환자 및 확진환자 발생에 대비한 선별진료소 설치 등 총괄지휘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피해주민이 발생할 경우 복지정책과의 긴급지원절차가 가동되며 의료방역 서비스와 재난현장 환경정비 및 재난수습 홍보체계를 구축했습니다.

이날 김종천 과천시장은 ‘주민들의 개인위생 관리를 위해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확보해 복지관 등 대중 이용시설에 배포하고, 다수가 모이는 행사를 취소 또는 연기해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한편 과천시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29일부터 진행예정된 ‘과천시청소년스키보드캠프’를 취소했으며, 감염병 관련정보를 과천시 홈페이지와 과천마당 등 SNS를 통해 수시 제공해 시민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할 방침입니다. (과천시보건소 : 3677-3832)